3월의 호국인물 <이찬권 공군준장>

페이지 정보

profile_image
작성자 최고관리자
댓글 0건 조회 64회 작성일 23-03-03 09:39

본문

한국전쟁 당시 100회 이상 출격해 큰 전공을 세운 이찬권(李燦權) 공군준장이 3월의 호국인물로 선정됐

다.1931년 11월 경기도 강화에서 출생한 이찬권 준장은 1949년 인천공립상업학교(인천고 전신)를 졸업하

고 1951년 6월 공군조종간부 후보생 1기로 입대해 1952년 8월1일 공군소위로 임관했다.

1952년 9월1일 F-51 전투기 편대원으로 첫 출격을 시작한 이후 한국전쟁기간 내내 공군 제10전투비행전

대 전투기 조종사로서 각종 전투 임무를 성공적으로 수행했다. 당시 제10전투비행전대는 현리, 통천, 고

성, 금성, 곡산, 원산 등의 적 보급물 집적소, 벙커, 포진지 등에 대한 폭격 작전을 감행 중이었다.

이찬권 당시 소위는 1952년 9월부터 전쟁이 끝날 때까지 금성지구를 비롯해 이천지구, 곡산지구, 간성지

역 등지에서 적 보급로 차단과 보급물 집적소 공격작전을 수행하면서 적 대공포가 작렬하는 위험지역을 

무려 101회나 출격하는 기록을 세우며 아군의 작전을 승리로 이끄는데 결정적으로 기여했다.

전쟁이 끝난 후에는 제10전투비행단 102전투비행대대장, 작전사령부 작전부장, 제1전투비행단장, 공군본

부 기획관리참모부 차장 등을 역임하며 공군발전에 기여했으며 1974년 준장으로 전역했다. 

전투 유공 상훈으로는 을지무공훈장과 충무무공훈장, 대통령 수장, 미국 특등항공십자훈장 등이 있다.